“현대차 총수는 정몽구”… 공정위에 자필서명·건강검진 결과 제출

 
 
기사공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DB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던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총수 지위를 유지했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의 총수 자리 유지를 위해 그의 자필 서명과 건강 검진 결과 등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16일 공정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 8일 오전 정 회장의 총수 지정과 관련된 서류를 냈다.

공정위 측은 “현대차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해 모두 받았으며 정 회장의 자필 서명 제출이 늦어졌지만 지난 8일 제출돼 동일인 지정에는 별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회장의 건강 상태에 대한 의사소견서도 받았지만 그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며 “자필 서명과 건강소견서를 종합적으로 봤을 때 정 회장을 동일인으로 유지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