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비, 시진핑 참석한 중국 국가급 행사 참여… '한국 가수 유일'

 
 
기사공유
가수 비. /사진=중국 국영 중앙(CC)TV 채널1 방송 화면 캡처

한국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시진핑 국가주석이 참석한 중국 초대형 국가급 행사에 초대됐다.

비는 지난 15일 저녁 8시 베이징 국가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문명 대화대회를 축하하는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한국 가수로 유일하게 초대됐다.

이날 공연에는 중화권 최고 인기 스타 청룽, 중국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 이탈리아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 그룹 엑소 멤버 레이도 동참했다.

특히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함께 이날 행사를 관람했다. 행사는 중국 국영 중앙(CC)TV 채널1을 통해 생방송됐다.

비가 중국의 공식 행사에 초청된 것은 지난 2016년 사드 사태로 한국 연예인의 중국 내 행사가 금지된 이후 처음이다. 일각에서 비의 공연을 계기로 한국 연예인들의 중국 방송 출연 및 공연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아시아문명 대화대회의 올해 주제는 ‘아시아 문명 교류와 운명 공동체’다. 이에 남북한 등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47개 국가가 대표단을 보냈다. 이날부터 개막식과 분과 포럼, 아시아 문화축제, 아시아 문명 주간 등이 진행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8:03 05/24
  • 금 : 69.22하락 2.01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