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혹평 "또 먹을 생각 없어"

 
 
기사공유
백종원 혹평.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7000원짜리 해물탕면에 대해 혹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편 두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백종원은 문어집과 돈가스집 사장을 불러 평가했다. 문어집은 7000원짜리 해물탕면 단일 메뉴를 잘하는 집으로 알려졌다.

해물탕면을 본 백종원은 “사장님이 시각 디자인 전공이라고 한 것처럼 비주얼은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라면맛을 본 뒤 “라면을 받았을 때 카메라를 꺼내서 찍고 싶은 라면이었는데 죄송한 말로 해물들이 아깝다. 라면수프의 강렬함도 없다”고 혹평했다.

그는 “여기 와서 사진은 찍지만 또 와서 먹을 생각은 없다”며 “해물 맛이 안 나게 끓이는 것도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그 다음으로 돈가스를 맛 본 백종원은 일식과 경양식이 섞인 돈가스에 의아해했다. 돈가스 집 사장은 “주 타깃고객을 먼저 생각했다. 인근 시장 상인들에 맞춰 부드럽게 하려고 고기를 얇게 했다. 위에 소스를 뿌리지 않은 것도 더 바삭하게 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참 애매하다”며 “경양식과 일식의 장점을 같이 하려고 한 거 같은데 두 마리 토끼 다 놓치겠다. 일본식 돈가스 같은 두꺼운 고기의 장점도 없고, 경양식처럼 얇으면서 소스에 푹 적셔먹는 장점도 없다. 장점은 가격인 거 같다. 5000원이란 가격이 매력 있다”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23:59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23:59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23:59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23:59 05/24
  • 금 : 66.73하락 2.4923: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