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 꿈틀… 하락폭 감소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내림세가 지속 중인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폭을 줄이며 상승 반전 기미가 엿보이는 분위기다.

16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5월 둘째주(13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매 가격이 0.08% 떨어졌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주 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6%→ -0.07%)은 하락폭 확대, 서울(-0.05%→ -0.04%)은 하락폭 축소, 지방(-0.10%→ -0.10%)은 하락폭이 유지(5대 광역시 –0.07%→ -0.07%, 8개도 –0.13%→ -0.13%, 세종 –0.19%→ -0.10%)됐다.

서울(-0.05%→ -0.04%)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대출규제, 세제강화, 수도권 공급 확대(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 발표) 등 정부의 정책기조 유지로 27주 연속 하락세를 지속 중이지만 일부 하락폭이 컸던 단지들의 저가 급매물이 소화되며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강남 11개구(-0.05%→ -0.04%) 중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0.05%)의 경우 급매물이 소진된 일부 단지는 하락세가 진정되거나 소폭 상승했다. 반면 그 외 단지는 대체로 보합·하락이 반복되는 계단식 하락세가 지속 중이다. 강서구(-0.08%)는 등촌·내발산동 등 매물 적체와 인근 신도시로의 수요 유출로, 동작구(-0.07%)는 신규아파트 인근 급매물 증가로 가격이 떨어졌다.

강북 14개구(-0.04%→ -0.05%)의 경우 성동구(-0.28%)는 금호·행당동 등 대단지 위주로, 서대문구(-0.04%)는 홍제·홍은동 등 노후단지 위주로 매물이 누적되며 하락세가 이어졌다. 마포구(-0.05%)는 재건축 단지 등 투자수요 감소, 동대문구(-0.04%)는 그동안 상승 피로감이 높았던 전농동 위주로 하락했다.

시도별로는 ▲제주 0.06% ▲대전 0.04% 상승, 전남(0.00%)은 보합됐으며 강원(-0.25%), 경남(-0.20%), 충북(-0.14%), 울산(-0.13%), 부산(-0.12%), 경북(-0.11%), 세종(-0.10%) 등은 내렸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23:59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23:59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23:59 10/23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23:59 10/23
  • 금 : 58.95하락 0.4323:5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