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영장 기각' 승리, 체육관 찾는 여유까지?

 
 
기사공유
승리 체육관.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MBC 제공

빅뱅 전 멤버 승리가 구속영장 기각 후 체육관에서 운동을 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승리는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체육관에 들러 운동을 하는 여유를 보였다.

오늘(16일) 한 매체는 승리가 지난 15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의 한 체육관에서 운동을 마친 후 빌딩을 빠져나갔다고 보도했다.

유치장에서 풀려난 지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카메라에 포착된 승리는 검은색 모자와 화려한 색깔의 바람막이 점퍼 차림으로 한 손엔 가방을 든 채 검은색 세단 차를 타고 떠났다고. 뿐만 아니라 체육관 안에서 파란색 유도복을 입고 진땀을 빼고 있는 승리의 모습도 공개됐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오후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영장에 적시된 승리의 혐의는 성매매알선,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성매매였다. 경찰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씨가 지난 2015년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12차례에 걸쳐 성매매 알선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

승리는 14일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승리는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인 채 법원을 떠나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으로 향했다.

유치장에 머물며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기다리던 승리는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이날 오후 10시 50분쯤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그는 "성매매한 것 정말 부인하냐", "다른 혐의도 부인하냐", "구속영장 청구가 지나쳤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옅은 미소를 띤 채 사라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67하락 17.2510:30 11/13
  • 코스닥 : 662.29하락 2.8510:30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30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30 11/13
  • 금 : 62.16상승 1.0110:30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