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선’ 향하는 ‘삼바’ 수사…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압수수색(상보)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김민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 TF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6일 오전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은 삼성그룹 차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졌다.

특히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인 정현호 사장과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이사의 사무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검찰의 칼끝이 본격적으로 삼성 수뇌부를 향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앞서 삼성전자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와 사업지원 TF 백모 상무 등 2명의 임원을 구속한 바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