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아내 시신서 발견된 '자상', '자상' 뜻 뭐길래?

 
 
기사공유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진=유승현 블로그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구타해 살해, 긴급체포된 가운데 아내의 몸에 자상의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유승현 전 의장은 15일 오후 4시57분쯤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A씨(53)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주먹과 발로 아내를 수차례 폭행했고 결국 A씨는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또 온몸에 멍이 들어있고 얼굴과 발등에서는 일부 자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아내와 불화가 있었다”며 “술을 마시고 말다툼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는데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 전 의장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A씨 전신에 구타 흔적과 안면쪽에 자상도 발견돼 유승현 전 의장이 흉기를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상이란 칼이나 창과 같은 예리한 물체에 찔려서 생긴 창상을 말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8:03 05/24
  • 금 : 69.22하락 2.01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