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의심되면 전화 끊으세요"… 금융당국 문자발송

 
 
기사공유
/사진=뉴스1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이동통신 3사 등과 협력해 16일부터 전국민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밝혔다.

이통 3사는 오는 24일까지 자사 명의로 된 문자메시지를, 알뜰폰사업자 37곳은 우편이나 e메일 등 5월분 요금고지서를 통해 피해예방 정보를 안내한다. 한국방송진흥공사(코바코)는 한달동안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 공익광고를 방송한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성별·연령·지역을 구별하지 않고 전국민을 대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정부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최근에는 전화가로채기 앱이나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피해자가 국가기관이나 금융회사에 확인하는 전화도 가로채는 수법이 등장했다. 또 경찰, 금감원 등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도 발신 전화번호를 변경·조작한 사기전화일 가능성이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경, 금감원, 금융회사 등은 어떠한 경우라도 전화로 계좌번호를 알려주며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없다"며 "돈을 보내라는 낯선 전화는 일단 보이스피싱으로 의심하고 전화를 끊은 다음 해당 기관에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이스피싱으로 돈을 잘못 송금했을 때는 경찰서나 해당 금융회사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23:59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23:59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23:59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23:59 05/24
  • 금 : 66.73하락 2.4923: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