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 간 많이 늙어" 김상교씨 어머니가 밝힌 심경보니…

 
 
기사공유
김상교씨.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 김상교씨가 검찰에 기소된 가운데 김씨 어머니가 일련의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씨 어머니는 지난 15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반년 동안 많이 늙은 것 같다”며 “이 사건이 터지기 전까지 우리 가족은 나름 재밌게 살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아들을 도와 할 수 있는 건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해낼 것”이라며 끝까지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피력했다.

김씨 어머니는 “아들의 폭행 사건을 발단으로 클럽에 얽힌 여러 제보가 들어왔다. ‘물뽕’이라 불리는 약물에 노출돼 여성들이 무너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너무 분노했다. ‘딸’과도 같은 여성들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호사 비용이 우리 가족에게 만만치 않은 액수인 건 사실”이라면서 “이 돈을 들여 기막힌 일들을 세상에 알리고 또 막을 수 있다면 이보다 의미 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법원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인물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여성 3명을 성추행하고 클럽 안전요원을 폭행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김상교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23:59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23:59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23:59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23:59 05/24
  • 금 : 66.73하락 2.4923: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