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건 챗봇에”…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상담 AI 서비스 도입

 
 
기사공유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달 도입한 인공지능 챗봇 ‘헤리’(Heri)의 대화 화면.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효과적인 임직원 상담을 위한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식 명칭은 임직원 공모를 통해 ‘헤리’(Heri)로 선정했다. ‘혜리’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을 위한 인공지능 비서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헤리’는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회사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90개의 총무 분야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궁금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소하고자 개발돼 이달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비스 직후부터 1만여건의 문의가 ‘헤리’에 접수되는 등 챗봇 서비스에 대한 임직원들의 활용도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한 직원은 “그동안 규정집을 통해 일일이 찾아보거나 전화로 문의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면서도 “아직은 도입 초기라 챗봇의 학습능력이 더 필요해 보이지만 사용성이나 효율성은 좋다”고 평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23:59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23:59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23:59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23:59 05/24
  • 금 : 66.73하락 2.4923: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