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공식사과 "오혁, 통증 호소… 미흡 대처 죄송"

 
 
기사공유
혁오 공식사과. /사진=스타뉴스

밴드 혁오가 단국대 공연 취소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사과했다. 혁오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오늘(16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혁오의 공연 취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혁오 측은 "어제(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 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무대에 오르고자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 죄송하다"며 "이후 오혁 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고 이후 일정을 취소,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한편 지난 15일 혁오 밴드는 단국대학교 죽전 캠퍼스 '2019 대동제 단락지락'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이날 축제에 참여한 가수는 (여자)아이들, 정승환, 혁오 밴드 등이었다.

혁오 밴드는 정승환의 다음 순서였다. 하지만 공연은 진행되지 못했다. 혁오 밴드는 약 1시간 동안 악기를 세팅하다가 갑자기 오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 3명이 올라와 "혁이가 아프다. 그래서 무대를 하지 못할 것 같다"며 사과한 뒤 무대에서 내려갔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관련 소식으로 들끓었다. 혁오 밴드를 옹호하는 쪽과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쪽의 의견이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아픈데 어떻게 공연을 하겠나. 상태가 좋아지기를 기다렸으나 도저히 진행하지 못한 것일 수 있다. 공식 입장문이 나올 때까지 비난하지 말자"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건 태도의 문제다. 오래 기다린 관객들을 생각해서라도 최소한 오혁이 왜 아픈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어야 옳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