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전 부인, "불륜" 장시호에 손해배상 소송

 
 
기사공유
장시호(왼쪽)와 김동성. /사진=뉴스1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씨의 전 부인 오모씨가 '국정농단'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와 장씨의 불륜으로 인해 가정이 파탄나는 등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민사83단독 정금영 판사)에서 오씨가 장씨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2번째 변론기일이 진행됐다.

지난해 오씨는 김씨와 이혼을 한 뒤 불륜설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장씨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냈다.

두 사람의 불륜설은 지난 2017년 3월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재판에서 장씨가 자신이 김씨와 연인관계였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그는 “2015년 1월부터 김씨와 교제한 게 사실이고 당시 김씨가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이모(최순실)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씨는 같은 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를 많이 주고받았지만 사귀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68상승 1.5911:50 11/12
  • 코스닥 : 661.42상승 0.0511:50 11/12
  • 원달러 : 1164.80하락 211:50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0 11/12
  • 금 : 61.15상승 0.2711:50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