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치닫는 3기신도시… 고성 오간 남양주 주민설명회도 중단

 
 
기사공유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3기신도시가 난장판 형국이다. 과천, 인천 등에 이어 남양주 설명회도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3기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지구서 16일 주민설명회가 개최됐지만 진행 도중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시작 20여분 만에 중단됐다.

이날 남양주 종합운동장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주민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가 개최됐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남양주 왕숙 주민뿐만 아니라 인천 계양,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전면 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연합대책위)도 참석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서울 집값 잡겠다고 남양주를 희생양 삼으려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2기신도시인 다산신도시 주민 50여명도 같은 입장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날 설명회에서 주민들에게 대략적인 토지이용구상 기본방향 등을 제시할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은 LH가 계획지구 내 ‘그린벨트 환경평가 등급’을 발표하면서 “2~3등급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자 급격히 반발하며 고성을 질렀다.

체육관에 모인 주민들은 ‘백지화’를 외쳤고 이종익 대책위원장은 주민 동의 아래 설명회를 중단시켰다. 분노한 일부 주민들은 의자를 던지는 등 한때 분위기가 험악해지기도 했다.

대책위 측은 주민들의 의견을 정리해 다시 국토부에 설명회 개최를 요구할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3기신도시를 바라보는 주민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23:59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23:59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23:59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23:59 05/24
  • 금 : 66.73하락 2.4923: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