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의 "나영석PD 예능 거절, 초연 뮤지컬 준비로 도저히 시간 안나"

 
 
기사공유
2002년 뮤지컬배우로 데뷔한 송창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캐주얼한 무드의 데님과 화이트 셔츠로 심플한 콘셉트를 소화하는가 하면 장난기 넘치는 콘셉트와 버건디 컬러 배경에서 시크하게 진행된 콘셉트까지 다양한 마력을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MBC 드라마 ‘숨바꼭질’ 후 약 7개월간 딸을 돌보며 푹 쉬는 중이라고 전했다. ‘숨바꼭질’에 대해서는 “상대역할인 이유리 씨와 초반부터 대화를 많이 나누며 호흡을 맞춰가려고 노력했다. 아무래도 액받이라는 소재가 무겁다 보니 현장 분위기라도 가볍고 편안하게 끌어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2002년 뮤지컬로 데뷔 후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을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 중인 송창의는 “방송이 나 자신과 싸움, 캐릭터의 분석 등이 눈에 띈다면 뮤지컬은 전체적인 그림을 볼 줄 알아야 한다. 전체적으로 호흡하고 함께 연기를 맞춰가는 큰 에너지가 중요하다. 두 분야에서 받는 에너지가 달라서 모두 즐기며 일할 수 있는 것 같다”고 평했다.

데뷔 이래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2007년 방영한 SBS 드라마 ‘황금신부’를 꼽은 그는 “여러 가지로 힘든 일이 겹쳐서 슬럼프에 빠지기 직전 ‘황금신부’를 만났다. 굉장히 인기를 얻어 이 작품으로 내 이름 석 자를 알릴 수 있어서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며 가장 큰 도전을 한 작품으로는 SBS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를 언급하며 “동성애 연기를 한다는 자체가 큰 결심이었다. 처음부터 극 마지막까지, 한결같은 감정을 유지하며 연기한다는 게 어려웠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즐겼다”며 회상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과거 나영석 PD의 예능 출연 제안을 거절해 화제가 되기도 한 그는 “거부감이 있어서 거절했다기보다는 당시 스케줄이 불가피했다. 초연인 뮤지컬 준비를 하는 중이라 도저히 같이할 수가 없었다”며 “예능 출연에 대한 생각이 없지는 않지만 내 사생활을 보여드리기보다는 연기자로서의 모습을 주로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털어놨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41하락 2.1913:41 11/22
  • 코스닥 : 629.93하락 6.0613:41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41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41 11/22
  • 금 : 62.13상승 1.6813:4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