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GS칼텍스 등 대기오염물질 조작 6개 업체 압수수색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김석훈 기자
대기오염 배출량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6개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16일 삼성전자 광주·하남공장 등 두곳과 여수국가산단 내 금호석유화학, 롯데케미칼, 한화케미칼, LG화학, GS칼텍스 등에 수사관 10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들 업체는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공장 가동 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측정 수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과 관련된 서류 일체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데이터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정밀 분석 작업을 통해 혐의를 밝혀낼 예정이다.

앞서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지난달 17일 대기오염물질 배출·측정 조작 관련한 조사 결과를 공개한 후 8개 업체와 광주·전남지역 측정대행업체 4곳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뒤 전남도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이달 초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등 4개 업체에 6건의 혐의를 추가 송치했으며 대행업체에 측정을 의뢰한 배출사업장 235곳에 대해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