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열차 추진시스템 신기술 상용화

 
 
기사공유
현대로템이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오른쪽)와 추진제어장치(왼쪽).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이 개발한 열차 추진시스템 신기술이 상용화됐다. 16일 현대로템에 따르면 전동차용 영구자석 동기전동기와 이를 제어하는 추진제어장치가 적용된 서울시 6호선 열차가 이날 첫 상업운전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철도차량의 고효율과 에너지절감을 요구하는 글로벌 추세에 따라 2016년 6월 서울교통공사와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기술개발협약(MOU)을 체결했다. 이후 올해까지 약 3년에 걸쳐 관련 기술을 국산화해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전동차에는 영구자석이 아닌 전자기유도 방식의 유도전동기를 이용한 추진시스템을 적용한다. 유도전동기는 제작이 용이하지만 개방형 구조로 설계돼 주기적으로 내부 청소가 필요하다. 또 저속에서 소음문제와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는 밀폐형 구조로 청소가 불필요하며 소음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다. 영구자석 동기전동기를 적용하면 6호선의 경우 기존 유도전동기 대비 실내소음은 저속에서 10dB가 감소하고 고속에서는 3dB 정도가 줄어든다. 전동기 효율은 96%로 기존 대비 4%가 증대되며 에너지 소비는 26% 저감된다.

현대로템 측은 이번에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 기술을 6호선 열차에 적용할 경우 30년간 약 358억원의 에너지 비용절감과 약 38억원의 유지보수 비용절감 등 총 396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서울교통공사가 교체할 예정인 약 1200량의 노후전동차에 국산 제품을 적용하면 약 1000억원의 수입 대체 효과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최근 철도차량 기술 패러다임이 속도보다 고효율과 비용절감, 스마트시스템기술로 전환되면서 관련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번 연구성과는 열차소음과 운영비용을 줄이고 효율을 높인 전동기 기술로 앞으로 수소열차와 고속열차 등에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