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 "동생아, 너의 잘못이 아니다"

 
 
기사공유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피의자 김성수(30). /사진=뉴스1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공분을 산 김성수(30)에 대해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김씨는 법정에서 공범인 동생과 자신의 어머니, 그리고 유가족을 향해 심경을 전했다.

1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살인 혐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씨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공동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동생 A씨(28)에 대해서는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 측은 "피고인은 계획적이고 잔혹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렀고 반성하고 있지 않아 사회복귀하면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것"이라며 "이에 따라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이어 "사형 선고가 되지 않을 경우 김씨에게 10년간의 위치추적 장치 부착과 형 집행 이후 5년간 재범방지에 필요한 사항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최후변론 기회를 얻은 김씨는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리며 말문을 뗐다. 그는 피고인석에 함께 앉은 A씨를 보며 "동생아, 형의 어리석고 이기적인 행동으로 너에게 피해가 간 것 같아 미안하다. 이것은 형의 잘못이지 너의 잘못이 아니다. 나쁜 생각 하지 말고 이겨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께서 30년동안 저와 동생만 보면서 살아오셨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정말 죄송하다. 불효자가 지은 죗값 모두 치르고 개과천선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어머니께서 오래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김씨는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유가족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죄송하다는 말 외에 어떤 말을 할지 찾지 못했다"면서 "고통이 100배, 1000배 더할 유가족 분들이 느낄 분노 속에서, 제가 너무 흉악한 존재라 이곳에 오진 않으셨지만 그래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고인분께도 사죄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아울러 "이번 일을 통해 정말 많은 것을 깨닫고 배웠다. 고인분께서 항상 저를 지켜보고 계신다고 생각하고 인간으로 성숙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죄는 당연히 (벌을) 받아야하는 것이고 책임을 지기 위해 끊임없이 고심하고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킬 수 있도록 생각하고 노력하겠다. 법의 결과와 별개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해 10월14일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피해자와 실랑이를 벌이던 김씨는 PC방을 나간 뒤 집에서 흉기를 갖고 돌아와 피해자의 전신을 수십차례 찔렀다. 피해자는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동생 A씨는 사건 당일 김씨와 함께 PC방에 있었으며 집에서 돌아온 뒤 범행을 저지를 때도 함께 있었다. A씨는 '형을 말린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폭행 당시 A씨가 피해자의 허리를 잡는 등의 모습이 공개돼 공범 논란이 일었다.

김씨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달 4일에 열린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