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주거실태조사] 생애 첫 내 집 마련까지 ‘7년’ 소요

 
 
기사공유
우리 국민들이 생애 첫 내 집을 마련하기까지 약 7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우리 국민들이 생애 최초로 내 집을 마련하는 데까지 약 7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수도권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가 전년 대비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주거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PIR(조사 결과는 평균이 아닌 중위수 기준으로 산정)은 2017년 6.7배에서 지난해 6.9배로 소폭 상승했다.

수도권이 소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국지적 과열 현상이 나타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번 조사 기간이 지난해 6~12월인 점을 감안하면 9·13부동산대책 이후 수도권 집값이 12월 첫째주부터 23주 연속 하락하는 등 주택시장 안정세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전국 PIR은 5.5배로 전년 5.6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고 광역시 등은 5.5~5.6배로, 각 도는 4.1~3.6배로 소폭 조정됐다.

임차가구 월 소득에서 차지하는 월임대료 비율(RIR)은 전국이 15.5%로 전년 17.0%보다 떨어졌다.

수도권은 18.6%로 광역시 등 16.3%와 각 도 15.0%에 비해 높았다. 수도권은 전년 대비 0.2%포인트, 광역시 등은 1.0%포인트 올랐고 도는 같은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생애 최초 주택마련 소요 연수는 7.1년으로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2014년 이후 계속해서 7년 안팎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4년 6.9년 ▲2016년 6.7년 ▲2017년 6.8년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0상승 6.7514:18 12/10
  • 코스닥 : 624.80하락 3.0614:18 12/10
  • 원달러 : 1193.40상승 3.514:18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4:18 12/10
  • 금 : 63.74상승 0.7214:18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