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200만원…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 개편

 
 
기사공유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분실·파손보험을 17일 새로 출시한다. 기존 16개의 보험상품은 11개로 줄어들고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아진다.

이번에 출시되는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상품은 ▲아이폰분실·파손 6종 ▲안드로이드폰 분실·파손 5종으로 구분된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의 경우 월 2800원의 이용료에 총 85만원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을 보상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까지 다양하게 구분된다. 월 이용료는 800원부터 1500원까지 낮아진다.

아울러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월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을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까지 다양하게 구분된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800~900원 저렴해진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높아진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보험 상품을 새로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가계통신비를 줄일 수 있는 혜택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83상승 14.6618:03 10/16
  • 코스닥 : 651.96상승 5.1618:03 10/16
  • 원달러 : 1187.80상승 2.618:0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8:03 10/16
  • 금 : 59.42하락 0.6118:0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