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정세균에 '종로 출마 의지' 피력

 
 
기사공유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왼쪽)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 /사진=뉴스1 DB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만나 서울 종로로 이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종로는 정 전 의원의 지역구이자 여러 정치인들을 거물급으로 키운 '정치 1번지'로 불린다. 

임 전 실장은 16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정 전 의장에게) 솔직하게 말씀을 드렸다"며 "출마 지역구는 내년 초쯤 당에서 정해줘야 결정이 될 테지만 그 전까지 일단 종로에 살림집만 좀 옮겨놓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출마지는 종로든 어디든 마다하지 않겠다. 현재로서는 자의적으로 지역구를 정하거나 움직일 방법이 없다"며 "내년 총선은 정부와 여당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만큼 당이 심사숙고해 출마지를 결정해준다면 어디에서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장은 "알겠다"고 답했다고 전해졌다. 이후 정 전 의장은 해당 언론에 "종로 지역구가 내 사유물도 아니고 누구에게 주고 안 주고 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당에서 결정할테지만 야당에서 힘 센 사람이 종로에 나와 지역구를 뺏기는 일이 생겨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정치권에서 임 전 실장의 '종로 출마설'이 꾸준하게 제기됐지만 임 전 실장은 직접적 언급을 피해왔다. 이런 가운데 종로로 거처를 옮기면서 임 전 실장이 사실상 출마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