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모범 병사' 인증… "고생했다 택연아"

 
 
기사공유
옥택연. /사진=옥택연 트위터

그룹 2PM 출신 옥택연(31)이 제대 인사를 전하며 '모범 병사'임을 입증했다. 

옥택연은 16일 경기도 고양시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20개월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제대했다. 옥택연의 제대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과 국내외 팬, 2PM 멤버 황찬성 등이 함께했다.

이날 옥택연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시 한 번 제대 인사를 전했다. 그는 군복 차림으로 소속사 앞에서 점프한 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아침부터 와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입영할 땐 인사를 제대로 못 드리고 가서 한편으로는 아쉽고 또 죄송스러웠는데 돌아올 때나마 얼굴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며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옥택연은 자신이 받은 표창장과 감사패 등을 찍어 올리며 "고생했다 택연아"라고 적었다. 옥택연은 군 복무 기간 모범 병사로 선정, 표창을 받아 화제가 된 바 있다. 

앞서 옥택연은 허리 디스크로 대체복무 판정을 받았으나 수술과 치료 끝에 2017년 9월 4일 현역 입대했다. 복무 중 백마 신병교육대대에서 조교로 활동하며 모범병사로 뽑혔으며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9.31상승 20.0811:30 11/15
  • 코스닥 : 665.55상승 2.2411:30 11/15
  • 원달러 : 1166.40하락 3.311: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30 11/15
  • 금 : 62.47상승 0.9911: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