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 피해 ‘비규제지역’ 아파트 노려볼까

 
 
기사공유

정부 규제로 시장이 위축되자 비규제지역 아파트가 반사이익을 얻는 분위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비교적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이 반사이익을 얻는 분위기다. 특히 지방 비규제지역 중에서도 각종 개발호재와 높은 미래가치를 갖춘 알짜 단지가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비규제지역은 조정대상지역이 세대주 및 집의 소유 여부에 따라 청약에 제한이 생기는 것과 달리 만 19세 이상이면 유주택자나 세대원 누구라도 자유롭게 청약 신청이 가능하다.

또 비규제지역은 전매제한기간도 6개월~1년으로 짧기 때문에 투자자의 관심도 높다. 여기에 대출제한, 종부세, 양도세 인상 등 개편된 청약요건도 상대적으로 덜 까다롭다.

실제로 청약시장에서도 비규제지역의 성적은 우수했다. 지난해 12월 인천 미추홀뉴타운 첫 사업지로 주목 받은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복합단지는 평균 6.64대1의 청약률을 보이며 순위 내 마감됐다.

지방에서는 춘천이 돋보인다.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는 1순위 청약경쟁률 27.03대1을 기록했으며 ‘춘천파크자이’도 17.31대1로 1순위에서 마감돼 두 자릿수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내 집 마련의 수요가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심해질수록 비규제지역이 반사이익을 얻을 전망”이라며 “비규제지역 중에서도 우수한 인프라, 교통 여건 등을 갖춘 단지에 대한 인기가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올 상반기에 비규제지역에서 분양에 나서는 주요 단지는 ▲힐스테이트 감삼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 ▲빌리브 트레비체 ▲파주 운정신도시 중흥S-클래스 ▲중리신도시2 힐스테이트 ▲주안 캐슬앤더샵 ▲루원 지웰시티 푸르지오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