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4대 재벌가 소개팅 거절한 사연

 
 
기사공유
정다은 KBS 아나운서.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정다은 KBS 아나운서가 과거 4대 재벌가 소개팅을 제의받았던 사연을 밝혔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려져 정다은과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 이혜성 등이 출연했다. 

이날 정다은은 "입사 초기 27~28세 때는 미혼이고 한창 소개팅 제의가 많이 들어왔다"며 "그중 하나가 우리나라 4대 재벌가 안에 드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석가게 사장님의 추천이었는데 어마어마했다"며 "청담동 펜트하우스에 살고 집안은 다 꾸며져 있다면서 몸만 오면 된다더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다은은 "근데 그 사람이 감옥을 한번 다녀왔다고 했다"며 "괜찮겠냐는 말에 '좀 무섭다. 안하겠다' 답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MC와 출연진들은 4대 재벌이라는 점, 전과가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국내 4위에 해당하는 기업에 경제사범'이 아니냐며 추측했다. 

뿐만 아니라 정다은은 유명 운동선수와의 소개팅도 제의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또 다시 어느 종목이냐고 캐물었다. 정다은이 말할 수 없다고 하자 "혹시 (축구선수와 결혼한)김보민 아나운서가 소개해줬냐"며 유도질문을 계속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53상승 4.7513:53 06/20
  • 코스닥 : 726.01상승 8.313:53 06/20
  • 원달러 : 1165.80하락 10.313:5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3:53 06/20
  • 금 : 61.22상승 1.313:5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