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원 동상 논란' 부산대 총학 "헌화하고 지속적으로 청소할 것"

 
 
기사공유
부산대학교 총학생회 '비긴어게인'은 17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햇다. /사진=부산대학교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고 최동원 투수의 동상을 밟고 사진을 찍어 구설수에 오른 부산대 총학생회가 공식 사과했다. 이는 논란을 일으킨 지 사흘만이다. 

17일 부산대 총학생회 '비긴어게인'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경솔한 행동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었을 최 선수 유족과 팬들, 부산대 학우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총학생회는 "모범이 되어야 할 총학생회가 상식에 어긋나는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반성한다"며 "최 선수 어머니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또 "최동원 기념 사업회 측에 사과를 전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되었다"며 "고 최동원 선수의 동상에 방문하여 헌화를 하고 지소걱으로 동상 주변을 청소하며 사과의 뜻을 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고 최동원 선수.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앞서 전날 부산대 커뮤니티 '마이피누'에 따르면 부산대는 개교 73주년인 지난 14일 사직야구장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

행사직후 총학생회장을 비롯해 총학생회장단 30명은 이날 사직야구장 입구에 있는 '최동원 동상'에서 기념촬영을 한 가운데 동상 헌화대에 신발을 신고 올라가는 등 미성숙한 행동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이를 제보한 누리꾼은 "동상에 빨간 비닐 봉지도 씌웠다"고도 전해 많은 이들의 분노를 샀다. 

한편 '한국 야구의 전설'로 불리는 고 최동원은 지난 2011년 대장암으로 야구 팬들의 곁을 떠났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39하락 3.3910:00 06/20
  • 코스닥 : 722.70상승 4.9910:00 06/20
  • 원달러 : 1169.80하락 6.310:00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0:00 06/20
  • 금 : 61.22상승 1.310:00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