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1분기 영업익 급감… 반도체업종 감소 영향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올해 1분기 코스피 상장사의 당기순이익이 40% 가까이 줄어든 가운데 반도체 시장에서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이 크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결산실적 자료'에 따르면 12월 결산 상장법인 573개사의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0.16%(7930억원) 증가한 484조3455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조8036억원으로 36.88% 급감했고 당기순이익은 20조8590억원으로 38.75% 줄었다.

전체 코스피 시장의 12.21%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상장법인의 매출액은 425조18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하였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0조2038억원(-15.96%), 14조7133억원(-23.55%) 하락했다.

시가총액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 악화가 전체 상장사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0.1% 감소한 15조6421억원에 그쳤다. 하이닉스의 영업이익 역시 1조3664억원으로 68.7%나 줄었다.

또 3월말 기준 573개사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6.84%p 증가한 112.36%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업(8.61%), 음식료품(7.28%), 기계(7.12%) 등 12개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반면 의료정밀(-17.96%), 건설업(-10.27%), 전기전자(-10.02%) 등 5개 업종의 매출은 감소했다.

흑자가 증가한 업종은 비금속광물, 유통업, 기계 등 5개 업종에 그친 반면 흑자감소 업종은 전기전자, 화학, 의료정밀 등 10개에 달했다. 이 중 전기전자의 흑자 감소폭은 56.25%에 달했다.

한편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상장사는 전체의 75.04%에 해당하는 430개사로 나타났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