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소난골 드릴십' 최종 인도… 수주 6년 만에 마무리

 
 
기사공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가 발주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 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명명식에는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소난골사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역인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Albina Assis Africano) 여사는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SONANGOL QUENGUELA)호로 명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소난골사의 두번째 드릴십을 최종 인도하며 약 4800억원의 인도대금을 수령하게 됐다. 2013년 소난골사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대우조선해양은 6년 만에 최종 인도를 마치며 소난골 드릴십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그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최종 인도를 완료하게 돼 기쁘다”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드릴십은 최종 마무리 작업 후 6월 말 출항 예정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53상승 11.6815:20 06/27
  • 코스닥 : 698.55하락 10.8215:20 06/27
  • 원달러 : 1158.10상승 1.515:20 06/27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15:20 06/27
  • 금 : 64.29상승 0.9115:20 06/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