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 구긴 황교안, ‘임을 위한 행진곡’ 불렀다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뚫고 행사장에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시스 류형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황 대표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 참석 과정에서 광주시민들과 5월 단체, 시민사회단체 등 각 계의 거센 항의를 받아 들어가는 데 애를 먹었다.

황 대표는 각 계 각 층에서 “5·18 망언 등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 없이 광주에 오지말라”는 경고를 받았지만 참석을 강행하며 성남 민심과 충돌했다.

황 대표가 기념식장에 도착하자 곳곳에서 항의와 야유가 쏟아졌고 일부 참석자들은 생수와 의자를 던지며 분노를 표출했다.

우여곡절 끝에 행사장에 들어선 황 대표는 기념식 내내 굳은 표정을 지었다.

특히 ‘5월 광주’에 대한 애정과 미안함을 전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참석자들이 눈물을 흘리고 박수로 화답했지만 황 대표는 거의 표정의 변화가 없었다. 또 문 대통령이 5·18 진상규명을 위해 정치권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하는 대목에서도 여야 대표 중 유일하게 박수를 치지 않았다.

기념식 마지막 순서였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서는 3년 전과 다른 모습을 보였다. 황 대표는 3년 전 국무총리 시절 같은 장소에서 열린 5·18 기념식에 박근혜 전 대통령 대신 참석했을 때는 입도 뻥긋하지 않았지만 이날은 굳은 표정 속 손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다.

한편 황 대표의 이날 광주 방문은 대표 취임 이후 두 번째다. 지난 3일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그는 시민들의 ‘물세례’를 맞으며 반발을 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