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먹인 문재인 대통령 “광주 시민들께 너무 부끄럽고 미안하다”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뒤 희생자 고 안종필씨의 묘를 찾아 참배하고 어머니 이정임씨를 위로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시민 앞에서 “너무 미안하다”며 울먹였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에 광주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2년 만에 5·18 기념식을 찾은 이유에 대해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나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울먹였다. 그러자 광주 시민들은 박수로 문 대통령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떨리는 목소리로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 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아직까지 사회적으로 5·18에 대한 논란들이 지속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5·18 정신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이라며 “아직 규명되지 않은 진실들을 밝혀내는 데 정치권이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행사에 참석한 5·18 유족들과도 함께 슬픔을 공유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기념식을 마치고 5·18 희생자 3명의 묘역을 참배하며 유족들의 아픔을 보듬었다.

문 대통령은 5·18 때 광주 무등중 3학년생이던 고 김완봉씨의 묘역을 참배했다. 당시 15살이었던 김씨는 계엄군의 집단발포가 시작된 1980년 5월21일 금남로에 나갔다가 목에 총탄을 맞고 사망했다.

고 조사천(당시 34세)씨 묘역도 참배했다. 건축업을 하던 조씨는 1980년 5월20일 광주교육대 정문 앞에서 공수부대원들이 학생들을 구타하는 것을 말리다가 시위에 참여했다. 조씨는 5월21일 동부청 근처에서 시위 도중 가슴에 총을 맞고 숨졌다. 5살이던 조씨의 아들이 당시 영정사진을 들고 있던 모습은 광주의 아픔을 전해주는 상징이 됐다.

문 대통령은 또 안종필씨의 묘역도 참배했다. 광주상업고(현 광주동성고)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안씨는 시민군에 합류해 마지막까지 도청을 지키다 5월27일 오전 무차별 진압에 나선 계엄군의 총탄에 맞고 사망했다.

안씨의 어머니 이정임씨는 이날 묘역을 참배하면서 서러운 눈물을 흘렸고 문 대통령은 비통한 표정으로 이씨를 위로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