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피랍 한국인 귀국… “대한민국 정부에 감사”

 
 
기사공유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다가 315일 만에 석방된 주모씨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다가 315일만에 석방된 주모씨(62)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315일 간 저를 구출하기 위해 애써주신 외교부 직원들, 아부다비의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 주셔서 감사드리고 애썼다, 수고했다는 말을 꼭 전해드리고 싶다”며 “가족을 향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했던 아랍에미리트(UAE) 정부와 관계기관에도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씨는 지난해 7월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 ANC사에 근무중 다른 필리핀인 직원 3명과 함께 현지 무장단체에 납치됐다.

주씨의 석방은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UAE 모하메드 왕세자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주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추가로 정밀 검진을 받은 뒤 테러방지법에 따라 구체적인 피랍 경위 등에 대한 관계부처 합동조사를 받는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33상승 0.7118:03 06/24
  • 코스닥 : 717.69하락 4.9518:03 06/24
  • 원달러 : 1156.50하락 7.518:03 06/24
  • 두바이유 : 65.20상승 0.7518:03 06/24
  • 금 : 64.22상승 1.6118:03 06/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