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박항서, K리그 승부조작 언급 “정말 믿었는데…”

 
 
기사공유
/사진=KBS2 ‘대화의 희열2’ 캡처
박항서 감독이 2011년 K리그 승부조작 사건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2’에서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을 지내고 있는 박항서 감독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 감독은 2011년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을 언급했다.

박 감독은 “최대한 기억하지 않으려 노력하는 일 중 하나”라고 괴로운 심경을 전하면서도 사건을 회상했다.

그는 “당시 승부조작을 제보하는 익명의 편지를 받았다”며 “편지에는 승부조작을 한 선수들의 실명이 다 적혀 있었고, 마지막에 제보자의 전화번호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선수들을 불러 대질심문을 했다는 박 감독은 “‘그 애들이 그럴 애들이 아닌데’라고 생각했다“며 “각서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박 감독은 브라질에서 승부조작 소식을 듣게 됐다고. 박 감독은 “진짜 술을 많이 먹었다. 엄청 먹었다. 내가 정말 믿었던 애들이다. 성실한 선수들이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