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기 싫은 일” 박항서 언급한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은

 
 
기사공유
/사진=대화의 희열2 캡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18일 KBS2 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에 출연한 박 감독은 2011년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을 두고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을 믿었기에 실망감이 컸다”며 “그때 술을 많이 먹었다”고 말했다.

이 방송 이후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다시 세간의 관심을 끄는 모습이다.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은 2011년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와 연루된 사건으로 2011년 5월6일 인천 유나이티드 소속 골키퍼 윤기원 선수의 자살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브로커들과 선수가 결탁해 관심이 적은 리그컵 대회를 타깃으로 고의 실점, 실책 등을 반복했고 이 과정에서 수억원의 금액이 오고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승부조작에 가담한 성경모(광주), 김동현(상무), 김바우, 박상욱, 신준배, 양정민, 곽창희, 강구남, 이중원, 이명철(이상 대전), 최성국(수원) 등 이상 10명의 선수에게 영구제명의 처분을 내렸고 불법 베팅을 한 김정겸(포항) 선수에게는 선수자격 5년 정지 등의 중징계를 내렸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35상승 22.5114:34 10/22
  • 코스닥 : 657.35상승 8.1714:34 10/22
  • 원달러 : 1170.70하락 1.314:34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34 10/22
  • 금 : 59.38하락 0.3214:34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