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폐기물 처리장 화재… 폐비닐 1000t 불타

 
 
기사공유
/사진=경북도소방본부 제공

19일 오전 2시37분쯤 경북 영천시 북안면 고지리 한 비닐폐기물 처리업체 야적장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났다.

불은 지금까지 야적장에 쌓여 있던 비닐폐기물 5000t 중 1000여t을 태웠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소방당국은 오전 3시경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며 소방차 등 25대, 소방관 120여명 등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비닐 폐기물이 불에 타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완전진화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5:3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5:3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5:3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5:31 10/22
  • 금 : 59.38하락 0.3215:3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