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정페이 화웨이 회장 “미국 제재 문제 되지 않을 것”

 
 
기사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오른쪽). /사진=로이터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겸 회장이 미국 행정부의 제재와 관련해 “이미 오랫동안 분비를 해서 충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런 회장은 18일 일본 닛케이와 인터뷰를 통해 “미국의 조치로 성장이 둔화될 가능성은 있지만 크게 신경쓸 정도는 아니”라며 “매출 둔화율은 20% 미만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그동안 이 상황을 준비해 왔기 때문에 퀄컴 등 미국 반도체 회사와 거래를 하지 않아도 큰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발언의 배경은 지난 1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화웨이 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 이후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으로 설정하면서 부품이 탑재된 통신장비의 수입, 판매를 금지했다.

다만 미국 상무부는 18일(현지시간) 현재 사용중인 제품에 한해 유지보수 등을 목적으로 하는 화웨이 제품의 사용을 허가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23:59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23:59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23:59 10/15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23:59 10/15
  • 금 : 59.42하락 0.6123:59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