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박종훈, “김재환에 헤드샷 사과… 스스로에게 화 나”

 
 
기사공유

/사진=뉴스1 주기철 기자
SK 투수 박종훈이 두산 베어스 김재환에게 헤드샷을 사과했다.

박종훈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직전 취재진에게 “어제 재환 형에게 연락해서 사과했다”며 “재환이 형도 나에게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박종훈은 전날 인천에서 열린 두산과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김재환 타석 볼카운트 2B-1S에서 던진 공이 좌타자 김재환의 헬멧을 맞혔다.

심판진은 박종훈에게 헤드샷 퇴장을 명령했고 박종훈은 마운드를 내려가면서도 김재환을 향해 모자를 벗어 사과 인사를 했다.

박종훈은 해당 상황에 대해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며 “재환이 형이 워낙 잘 치는 것을 아니까 욕심을 부리다가 그렇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코칭 스태프와 야수 형들과 함께 전력 분석 등을 다 준비해뒀는데 준비한 만큼 보여드리지 못해 내 스스로에게 화가 났다”고 덧붙였다.

퇴장 규정에 대해서는 “선수보호 차원에서 규정이 있는 것”이라며 “머리를 맞혀 퇴장 명령이 떨어졌다면 규정에 따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