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김정숙 여사 황교안과 악수 안한 것은 유시민 지령”

 
 
기사공유
518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냐”고 불만을 제기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한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물었다.

그는 앞서 올린 글을 통해 어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얼굴을 뻔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였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추가로 글을 올려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2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것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의도”라며 “황 대표가 오시면, 이렇게 해 달라. 첫째,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는다. 둘째, 절대 말을 붙이지 않는다. 셋째, 절대 악수를 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민 의원은 이를 지령이라고 해석한 것.

이에 청와대는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의도적인 것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맨 앞줄에서 인사를 하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김 여사에게는 말을 더 많이 하고 더 길게 하니까 대통령과 속도를 맞추다 보면 그렇게 되는 상황이 있다”며 “대통령이 빨리 가게 되면 속도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중간에 많이 (악수를) 건너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19.59하락 2.0510:48 06/26
  • 코스닥 : 712.83상승 2.8110:48 06/26
  • 원달러 : 1159.40상승 3.210:48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0:48 06/26
  • 금 : 63.38하락 0.6410:48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