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호남 자주 찾을 것… 많이 만나면 변화하지 않겠나”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시점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 대로 자주 호남을 찾고 광주를 찾아 상처 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시 첨단로 혁신성장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남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사랑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면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년 전 국무총리 시절과 달리 이번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2016년은 국무총리 시절인데 우리 법에 보면 기념일에 맞는 노래가 정해져 있다.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뒤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으로 지정이 됐다. 이제는 기념일에서 제창하는 노래가 된 것이고 거기에 맞춰서 (노래를) 한 것이다”라며 “아울러 광주 시민들의 많은 말씀이 계셔서 제가 따라서 제창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한국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은 국민 속에서 길을 찾아 차근차근 가겠다”고 답변했다.

제주 현안인 4·3 특별법과 관련해 한국당의 당론을 묻자 황 대표는 “여러 가지 논란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심도 있게 협의해가면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