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기념사 두고 정치권 시끌… “반쪽짜리” vs “괴물 되지 말라”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를 놓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반쪽짜리 기념식이라며 비판했다. 이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5·18을 폄훼하거나 망발(妄發)을 일삼는 자들에게 말을 건넨다. 괴물이 되진 말자”고 받아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국민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 해 씁쓸하다”며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우리 당을 겨냥했다”며 “자유한국당의 전신이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사위원 선출 과정에서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탓하며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의 망언 의원들을 비난하고 나섰다. 조 수석은 “5‧18은 현행 1987년 헌법의 뿌리”라며 “우리 모두 5‧18의 자식이다. 5‧18 폄훼 망발을 일삼는 자들, 정략적 목적과 이익을 위해 악행을 부추기거나 방조하며 이용하는 자들에게 이하 말을 보낸다. 우리 사람 되기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영화 <생활의 발견>(2002)”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