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대림동 여경 논란에 “부실 체력검사 기준 바꿔야”

 
 
기사공유
/사진=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여성 경찰관 무용론에 불을 지핀 ‘대림동 여경’ 영상과 관련해 체력검사의 기준부터 바꿔야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경 불신 해소하려면 부실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한다”며 “한국 여경 신뢰 회복하려면 체력 검사 기준부터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대표적으로 팔굽혀펴기를 지목했다. 한국 여경은 팔굽혀펴기 과락이 무릎을 대고 팔굽혀펴기 방식으로 10회인데 같은 동양권인 일본 후쿠오카 여경은 정자세에서 팔굽혀펴기로 15회 이상을 해야 합격라는 것.

싱가포르 여경 역시 정자세로 22세는 15회 이상, 22~24세는 14회 이상, 25~27세는 13회 이상을 해야 합격이라고 하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그는 “최근 대림동 여성경찰관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것은 이처럼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끼 때문”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은 강한 체력 등으로 요구받는데 부실 체력 기준으로 누구나 손쉽게 경찰이 되면 생명과 안전이 지켜질 수 있냐는 국민적인 우려가 당연히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저희 의원실에서 경찰청에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를 요구한 적이 있었지만 경찰청의 답변은 부정적”이라며 “2020년부터는 경찰대 학생 선발 체력검사에서는 정자세 팔굽혀펴기를 시행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는데 경찰공무원은 경찰대 결과를 보고 차후 결정하겠다고 한다. 이런 소극적인 경찰청의 태도가 여경 불신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경찰처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과 소방공무원은 모든 체력검사 종목에서 자세를 남녀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다”며 “경찰도 하루 속히 모든 여경의 체력검사 방식을 바꿔야 한다.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더 이상 키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