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숙 여사 폄훼 세력 참 못됐다”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지난 18일 열린 5·18민주화운동 제39주기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악수를 청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제기한 한국당에 “참 못됐다”고 지적했다.

탁 자문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사님과 악수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 일 것을 굳이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님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통상 행사 참석 전후 대통령님과 여사님의 동선은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난다”며 “대통령님이 먼저 움직이고 여사님이 그 뒤를 따르는데 대통령님의 이동시간을 맞추다 보면 여사님이 일일이 악수를 다 나누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 논란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과도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와는 왜 악수를 하지 않고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나”라고 불만을 제기하면서 촉발됐다.

민 대변인은 “이는 황교안 대표를 쳐다보지도 말고 말을 섞지도 말고 악수하지도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라고 언급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