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코리아’ 칼 뮐러 “한국에서 20년 살았다”

 
 
기사공유
/사진=tvN '미쓰 코리아' 캡처
tvN 예능 프로그램 ‘미쓰 코리아’에 다섯번째 호스트로 마사이 워킹 슈즈 개발자인 칼 뮐러가 등장했다.

19일 방송된 tvN ‘미쓰 코리아’에서는 한고은, 신현준, 조세호, 광희, 돈스파이크, 신아영이 스위스 국민 기업의 CEO 칼 뮐러를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칼 뮐러의 신발 회사로 찾은 멤버들은 칼 뮐러의 유창한 한국어 실력에 깜짝 놀랐다. 칼 뮐러는 “한국에서 20년정도 살아서 한국어를 조금 한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칼 뮐러는 1976년도에 한국을 처음 방문한 후 매력을 느껴 20년 가량을 살게 됐다고. 한국에서 사업도 하며 평생 살 생각이었지만일도 과로와 과음 등으로 건강을 잃고 스위스로 돌아오게됐다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장인어른이 계셔 지금도 적어도 1년에 한두번은 한국에 간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5상승 0.2123:59 06/26
  • 코스닥 : 709.37하락 0.6523:59 06/26
  • 원달러 : 1156.60상승 0.423:59 06/26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23:59 06/26
  • 금 : 64.29상승 0.9123:59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