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규탄 여성들 靑 앞 규탄 시위

 
 
기사공유
/사진=뉴스1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각종 범죄와 그에 대한 수사결과에 분노한 여성들이 거리로 나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모인 1000여명의 여성들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 모여서 ‘강간 카르텔 유착 수사 규탄 시위’를 열고 “여성 국민들은 정의를 요구하고 성범죄를 둘러싼 유착관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더 이상 아무도 놓치지 않는다’, ‘직접가담 악질가해 불구속이 왠말이냐’등의 구호로 집회가 시작됐다.

이들은 “여성을 대상화한 착취는 특정 남성의 일탈이 아니라 대한민국 사회에 깊이 뿌리 박혀있는 고질적인 문제다. '버닝썬 사태'를 통해 드러난 남성들의 암묵적 협의와 공공연한 동조를 '강간카르텔'이라고 명명한다”며 “범죄가 정의롭게 단죄되는 나라를 위해 모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범죄 관련자들의 영장이 줄줄이 기각되고 경찰과 버닝썬의 유착관계 수사대상이 모두 무혐의로 결정되는 이 현실에 경악을 감출 수 없다”면서 “여성에게 가해지는 위협은 사회적 위협이 아니고 여성은 2등 시민에 불가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집회 측은 “남성들이 자신들만의 법에 따라 치외법권을 만든다면 우리도 직접 정의를 세우지 못할 이유가 없다”면서 “제대로 법을 집행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8.12하락 3.1709:23 06/21
  • 코스닥 : 727.05하락 0.2709:23 06/21
  • 원달러 : 1161.00하락 1.109:23 06/21
  • 두바이유 : 64.45상승 2.6309:23 06/21
  • 금 : 62.61상승 1.3909:23 06/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