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 세월 품은 중국 산시성 쌍림사

 
 
기사공유
중국 산시성(山西省) 진중시(晋中市)의 쌍림사(雙林寺)는 6세기 북위시대에 세워진 민간사찰이다.

쌍림사는 특히 2000개 이상의 조각상이 잘 보존돼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조각상은 각종 법당과 함께 12~19세기에 걸쳐 순차적으로 만들어져 쌍림사의 1500년사를 증명한다.

본래 채색된 조각상은 세월이 흘러 대부분 그 색을 잃었으나 고색창연한 멋과 입체감은 여전하다. 대웅보전 앞에는 1300년 이상 수령의 회나무가 있다.

쌍림사는 인근의 핑야오고성(平遥古城·평요고성)이 198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큰 관심을 받았다. <취재협조=뚱딴지여행>
 

산시성(중국)=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