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제주도 집, '어마어마'… 계약금이 500만원?

 
 
기사공유
탁재훈 재주도 집.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탁재훈의 제주도 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최근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탁재훈을 찾아간 이상민과 김수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적한 자연 속에 위치한 탁재훈의 집이 공개됐다. 호화스러운 방 구조와 인테리어에 이상민과 김수미는 감탄했다. 탁재훈은 과거 논란을 언급하며 "아들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했다"며 "그 때 전 재산이 500만 원 뿐이었다"고 털어놨다.
탁재훈 재주도 집.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하지만 전재산이 500만원 뿐이라 집을 살 생각은 엄두도 못냈다는 탁재훈은 "당시 이 집을 지은 사장님과 만났는데, 제가 '이 집 너무 좋다'고하니까 사장님이 집을 사라고 하더라. 계속 집을 사라고 하시길래 결국 당시의 제 처지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랬더니 '500만원만 주고 계약하세요'라고 하더라. 잔금을 언제 갚을지 몰라서 사장님의 제안을 선뜻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집을 사게 된 사연을 전했다.

계속된 사장의 제안에 결국 전재산 500만원을 주고 집을 계약했다는 탁재훈은 "사장님이 '이제 이 집은 탁재훈씨 것입니다'라고 하더라. 잔금은 생각도 못하고 엉겁결에 내 집이 됐다. 이후로 3년 반이 흘렀는데 사장님이 저에게 돈 달라는 말도 안하고 대출 이자를 말없이 갚고 있더라. 그래서 복귀한 뒤에 사장님을 만나 바로 이자를 갚았다. 그리고 6년째 은행이자랑 원금을 조금씩 갚으면서 살고 있다"고 힘든 시기였지만 사장님의 배려로 집을 사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수미는 "그 사장님을 만날 운명은 정해져 있었던 것 같다. 네 상황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너에게 도움을 준 것 같다. 그 분은 너한테 도움을 준거 100배 이상 복 받을 것이다"면서 사장님과 탁재훈이 힘든 시절을 도와준 시절 인연인것 같다고 전했다. 탁재훈은 거듭 사장님에게 고마움을 드러내며 "힘든 시기에 저를 배려해주는 말 한마디가 평생 잊지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