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회천지구 공동주택용지 공급… 예정가 최대 739억

 
 
기사공유
위치도.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양주 회천지구 내 공동주택 3필지(10만9000㎡, 1701억원)를 공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의 필지당 면적은 2만8000~5000㎡, 공급예정 가격은 460억~739억원 수준이며 용적률 150~190%로 424~941가구를 건축할 수 있다.

회천지구는 지하철 1호선으로 지구 전체가 연결돼 교통망이 편리하다. 착공을 앞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예타 통과) 개통 시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다.

또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및 구리-포천 고속도로 이용 시 잠실까지 30분대 진입이 가능해 서울 접근성과 광역교통망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