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살기좋은 일산 만들것"… 김현미 장관, 신도시 입장 23일 밝힐듯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정부의 3기신도시 고양 창릉지구 지정과 관련 인근 일산과 운정 신도시 시민들이 반대하는 데 대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입을 열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산에선 3기신도시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집회가 있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해 속상한 마음을 함께 나눴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만약 상황이 허락된다면 23일 예정된 국토부 기자간담회 때 몇가지 말씀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도시는 시간속에 함께 만들어 간다"면서 "더 멋진, 더 살기 좋은 일산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산은 저력이 충분히 있는 도시고 저도 제몫의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1하락 7.7418:01 06/14
  • 코스닥 : 722.25하락 4.4318:01 06/14
  • 원달러 : 1185.30상승 2.218:01 06/14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4
  • 금 : 59.90하락 0.3818:01 06/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