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아파트 올해 고가분양 줄어… 늘어난 지역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서울에서 분양가 9억원을 넘는 고가아파트 비중이 절반 가까이 증가한 가운데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줄고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을 중심으로 강북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분양가 9억원 초과 고가아파트 비중은 48.8%로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 지난해 29.2% 등의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강남3구에 집중됐던 고가분양 아파트는 올해 강북에서 급증했다. 지난해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90%가 강남3구였던 반면 올해는 76.4%로 떨어졌다.

용산과 성동 고가아파트는 2017년 12.6%, 지난해 10% 미만에서 올해 45.4%로 급증했다. 또 광진, 서대문, 동대문도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늘어났다.

전용면적 84㎡ 아파트의 분양가는 8억원 이하가 17.0%에 불과했다. 분양가 8억~12억원은 72.2%를 나타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서울 재개발·재건축사업의 경우 고분양가를 자제하는 데 조합 협조가 쉽지 않아 분양가를 상승시키는 원인"이라면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는 분양가 9억원 초과는 자금조달 부담으로 계약 포기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