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왜 왔니~ 꽃 찾으러 왔단다'… 위안부 노랫말 의혹

 
 
기사공유
위안부 소녀상. /사진=뉴시스

어린이들이 두 팀으로 나뉘어 한 줄로 어깨동무하며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다 호명한 어린이를 뺏고 다른 한쪽은 뺏기지 않으려 애쓰는 '우리집에 왜 왔니' 놀이에 끔찍한 유래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놀이에 일제강점기 '위안부' 인신매매를 다룬 노랫말과 장면이 담겼기 때문에 금지해야 한다는 학계 주장이 나왔다.

이에 정부가 이달 중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전통놀이문화 전문가를 추천받아 학계 의견을 구하고 정책연구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말 이들 전래놀이가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려도 적절한지 확인하기 위한 전문가 협의를 한 차례 거쳤다. '위안부' 관련성 의혹을 제기했던 연기향토박물관 임영수 관장을 비롯해 5명의 전문가가 참석했지만 의견은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임 관장은 '우리집에 왜 왔니' 놀이에서 "꽃 찾으러 왔단다" "A(아무개) 꽃을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라는 노랫말이 포주의 인신매매, 특히 일제강점기 '위안부'로 소녀들을 데려가는 과정을 묘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다른 전문가는 일본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도 '위안부'와의 관련성 대신 일본 에도시대(1603~1868년) 당시 여성을 대상으로 자행된 인신매매와 밀접하다는 해석을 내놨다.

유래를 정확히 알기 힘들고 오히려 '꽃'을 곧바로 여성으로 착안하는 발상이 문제시된다는 의견도 복수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원 조사를 할 전통놀이에는 이밖에도 ▲고무줄 놀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끝말잇기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헨젤과 그레텔' 등 서구의 동화도 아이들을 숲에 버리는 등 끔찍한 일화에서 유래된 경우가 있기 때문에 문제가 제기된 전통놀이의 정확한 유래를 파악하기 위한 공식 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전통문화와 밀접한 사안인 만큼 문체부와 밀접하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4.00상승 7.6710:49 06/25
  • 코스닥 : 716.22하락 1.4710:49 06/25
  • 원달러 : 1154.20하락 2.310:49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0:49 06/25
  • 금 : 64.02하락 0.210:49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