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라브4 허위광고'로 집단소송당해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한국토요타가 라브(RAV)4 허위광고 논란으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가운데 관련 차주들이 집단 소송을 제기한다.

하종선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는 일본 자동차 브랜드 토요타의 SUV 모델인 라브4 차주 291명의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한다고 20일 밝혔다. 손해배상 청구액은 차주 1인당 500만원으로 총 14억5000만원이다.

공정위는 지난 1월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한국토요타에 광고 중지 및 과징금 8억1700만원을 부과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국내에 출시된 2015~2016년식 SUV 라브4다.

한국토요타 측은 이 모델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로부터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됐다고 광고했지만 국내 판매된 라브4에는 안전보강재가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안전보강재가 없는 모델은 IIHS의 운전석 충돌실험 결과,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하종선 변호사는 “한국토요타는 안전성에 대한 중요 사실을 고의 은폐·누락하고 허위사실을 표시 및 광고해 원고들을 기만했다”며 “원고들은 차량에 기대하는 수준의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했다. 한국토요타는 원고들이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5상승 0.2123:59 06/26
  • 코스닥 : 709.37하락 0.6523:59 06/26
  • 원달러 : 1156.60상승 0.423:59 06/26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23:59 06/26
  • 금 : 64.29상승 0.9123:59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