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전용 'B2B PLUS+보험' 출시

 
 
기사공유
신용보증기금은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을 이용하는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 등 금융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B2B PLUS+보험'을 오는 27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신보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6개 시중은행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해 맺은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B2B Plus+보험은 판매기업이 전자방식 외상매출채권을 보험에 가입하고 보험금청구권을 은행에 담보로 제공해 대출을 받아 판매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을 이용하는 판매기업은 외상판매 후 매출채권을 은행에 담보로 제공하고 대출을 받아 판매대금을 현금화한다.

기존 외담대는 은행에 상환청구권이 있어 구매기업이 담보로 제공한 매출채권을 정상적으로 결제하지 못하면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해 기업들이 연쇄도산 위험에 노출됐다. 이번에 도입하는 B2B Plus+보험은 담보로 제공한 매출채권이 결제되지 못하더라도 신보가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험금을 지급한다.

은행도 B2B Plus+보험의 보험금청구권을 담보로 취득해 외담대 상환 불능 위험을 줄일 수 있어 외담대 이용기업 확대, 외담대 이용기업의 대출금리 인하 등도 가능하다.

가입대상은 당기 말 현재 영업실적 2년 이상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오는 27일부터 기업은행과 시범 운영한 후 다른 은행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B2B Plus+보험이 어음제도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도입된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신보는 매출채권보험을 활성화해 중소기업의 경영안전망을 구축함으로써 혁신성장과 포용적 성장을 이끌겠다"고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0.79하락 1.0609:18 06/27
  • 코스닥 : 711.98상승 2.6109:18 06/27
  • 원달러 : 1156.40하락 0.209:18 06/27
  • 두바이유 : 66.49상승 1.4409:18 06/27
  • 금 : 64.29상승 0.9109:18 06/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