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교가 등 학교내 친일잔재 115건 확인

 
 
기사공유

'진선미'라는 글귀까 쓰여있는 친일 잔재 충훈탑 형식의 전남 목포여중의 교훈 /사진제공= 도 교육청
전남도교육청이 도내 학교에 교가와 석물 , 생활규정 등 친일잔재 115건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도 교육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기리고 역사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학교 내 친일잔재를 청산키로 하고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역사 전공 대학교수, 역사·음악 교원, 민족문제연구소 등 전문가 그룹으로 T/F를 구성해 지난 4월 8일부터 4월 23일까지 1차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15개 학교에서 친일음악가 작곡 교가(18교), 일제 양식의 석물(33교), 일제식 용어 생활규정(64교) 등을 확인했다.

18개 학교 교가의 경우 계정식(1교), 김동진(3교), 김성태(11교), 현제명(3교) 등의 친일음악가가 작곡한 것으로 확인됐다.

33개 학교의 석물은 일제 충혼탑과 공덕비 등을 모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4개 학교생활규정에도 '불량','불온','백지동맹','선동','불법집회','동맹휴학'등 일제식 용어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도교육청 정책기획조정팀 백귀덕 장학사는"이번에 드러난 학교 내 친일잔재에 외에도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한시적으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현장 점검을 거쳐 본격적인 청산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33상승 0.7118:03 06/24
  • 코스닥 : 717.69하락 4.9518:03 06/24
  • 원달러 : 1156.50하락 7.518:03 06/24
  • 두바이유 : 65.20상승 0.7518:03 06/24
  • 금 : 64.22상승 1.6118:03 06/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